한참 모칠라백 뜨기가 유행이던 작년,
현란한 무늬 화려한 색감 대신 단색 모칠라백에 꽂혀서 사진을 저장해 두고,
시간이 흘러 다들 네트백을 뜨는 올해에서야 뜨기 시작.
ㅋㅋㅋ

저 손잡이… 폼폼…
너무 귀여워……

 

완성……인데…
폼폼이랑 손잡이는 어디…?
달려고 했더니 왠지 토트 길이로 달아야 할 것 같은데
난 숄더 아니면 크로스만 메는지라ㅠㅠ 포기하고
몹시 평범하고 무난한 줄을 달기로 했다.

코바늘로 뜨면 끈이 늘어나므로 신축성이 없어야 했고
그래서 선택한 게 웨빙끈.

이 유튜브 보고 만들었다.

이걸 사람이 굳이 손으로 만들어야 할까…?
하면서 꾸역꾸역 짜서

 

겨우겨우 만들어 낸 웨빙끈.
버리는 가방에서 떼서 보관해뒀던 버클을 사용해서 숄더&크로스 길이 전환이 가능하게 해봤다.

 

폼폼&태슬 참을 만들어서 달아줬음.
역시 폼폼이 곁들여져 있어야 허전하지 않다.

 

macrame knot tassel로 검색하면 나오는 방법대로 만든 태슬.
쭈꾸미같기도 하고ㅎㅎ 귀여움.
줄은 6줄땋기.

 

탄탄하라고 심지 2줄 안고 시작해서 바닥은 타원형으로 했고
단이 어긋나는 게 싫어서 뒷면에 기둥코를 세워 올라갔다.

귀염진 손잡이랑 폼폼장식은 아직 포기를 못 했는데
좀 써보고나서 손잡이달린 버전으로 다시 만들지 손잡이를 여기다 달지 결정할 예정.

 

 

사용 실 : 연일섬유 모칠라 코튼 6볼
사용 바늘 : 모사용 4호(빡빡하게 뜨는 손이라 3호로 시도했다가 키웠음)
도안 : 없음. 기성품 째려보기

단색 모칠라백
태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